QUICK

사상최강의 데릴사위
판타지

사상최강의 데릴사위

작가 : 침묵적고점

잘생긴 외모를 한순간의 사고로 잃어버린 심랑. 그는 전쟁터에서의 의료봉사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드높이던 중 임시 병원에 폭탄이 떨어져 죽고 만다. 이렇게 세상을 마치는가 싶던 그에게 대염왕조라는 새로운 세상이 열리는데……. 대염왕조에..

  • 조회 1,349,964
  • 관심 70
  • 별점 8.90
신고

감상평쓰기 선정 기준

* 청소년 유해매체물 (음란한 내용의 게시글, 선정성, 폭력성 등) 또는 게시판 성격과 무관한 게시글, 광고성글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될 수 있으며, 민.형사상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음을 강력히 경고합니다.

베스트 감상평 (3)

  • jwhcr*****

    BEST1굉장히 재밌습니다. 복수는 복순데 뭔가 미묘하게 속이 좁은 듯한 복수를 펼치는게 마음에 듭니다. 그런데 그 복수가 일가족 몰살처럼 스케일이 큰게 또 더 마음에 들고요. 보는 재미가 좋네요. 완결이 기대됩니다.

    2021-08-01 17:17
    신고
  • xm**

    BEST2너무 재매있어요^^ 시간이 빨리 지나 갑니다. 계속 정중행~~^^

    2021-05-31 10:41
    신고
  • choz*****

    BEST3간만에 시간가는줄 몰랏네요

    2021-05-13 18:17
    신고

전체 감상평 (183)

  • 《산***

    신선한 소재 잘 읽었습니다

    2023-01-15 21:38
    신고
  • tls****

    좋아요

    2022-11-02 14:38
    신고
  • 백*

    데릴사위군

    2022-10-22 00:30
    신고
  • pjh7*****

    다음 편이 궁긍

    2022-10-10 18:23
    신고
  • jin***

    데릴사위로 이 자리에,, 그러나 빙의된 몸의 기억은,, 호화로운 삶과는 거리가 먼,,

    2022-10-09 15:01
    신고
  • jin***

    심랑은 명경을 가져다 얼굴을 본다,, 놀라운 일이,, 본래의 잘생긴 얼굴이 비춰졌다,, 이곳은 현무성의 서씨가문,, 장사를 하는 가문,, 대단한 가문,,

    2022-10-09 15:00
    신고
  • jin***

    고통에 몸부림 치며,, 눈을 뜬 심랑,, 그런데 여기는,, 그리고,, 빙의된 몸의 기억이,, 물밀 듯 쌓이는데,,

    2022-10-09 14:49
    신고
  • jin***

    그렇게 60여년간을 살아온 그,, 죽기 전 그날도,, 하던 일을,, 날아온 포탄에,, 몸은 산산이 부서진 상태로 죽음을,,

    2022-10-09 14:47
    신고
  • jin***

    심랑,, 지독히 힘든 삶을 살아왔다,, 의사였고 가진 재능은 뛰어났지만,, 사고로 얼굴을 잃어 버렸다,,

    2022-10-09 14:45
    신고
  • pax****

    감사합니다 ㅎㅎ

    2022-10-04 10:31
    신고
인기작품
신규작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