QUICK
TOP

천룡명

무협

글:묵검향 / 그림:묵검향

형이 죽은 날에 비도 오지 않았다. 모든 걸 내게 주고 말라붙은 형의 몸처럼 하늘도 말라 있었다. 형은 너무나 가벼워져서 바람에 날릴 것 같았고 나는 그만큼 무거워져서 움직일 수 없었다. 움직일 수 있게 된 건 한참 후였지만 형의 무게를 함께 실은 내 발길에 천하가 무..

처음부터 보기 관심 별점 공유 댓글484
  • 조회수
  • 555,213
  • 관심수
  • 260
  • 별점
  • 9.10
  • 댓글쓰기 선정 기준

    * 무관한 댓글이나 스포일러,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되며 해당 사용자 아이디에 따른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    베스트 댓글(3)

    • 유심**

      BEST1탄탄한 구성에 쉽게 빠져든다

      2019-12-11 10:39

    • 위*

      BEST2묵검향의 작품은 보면볼수록 중독성이있어 오늘밤도 뜬눈으로 ᆢㅎㅎ 내일출근은 어찌할지 좋은작품 감사합니다

      2019-11-20 03:39

    • kky***

      BEST3주인공의 무위가 시원 시원해서 감상하면서 감탄이 다 나오네요 한시도 눈을 떼기 힘들군요 최고예요 ^^

      2019-10-19 07:35

    전체 댓글(484)

    • 쿠시**

      즐거운 감상

      2019-10-19 20:44

    • 내가승***

      마무리가 조금 아쉽네요

      2019-10-19 15:38

    • m92****

      조아요

      2019-10-19 12:01

    • kky***

      주인공의 무위가 시원 시원해서 감상하면서 감탄이 다 나오네요 한시도 눈을 떼기 힘들군요 최고예요 ^^

      2019-10-19 07:35

    • cheo*****

      궁금합니다

      2019-10-19 05:49

    • pjh****

     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...무협만화의 최고봉... 재밌습니다

      2019-10-19 05:20

    • 치우**

      눈이가요 눈이가 천산에게 눈이가~

      2019-10-18 23:34

    • clic****

      형제의 우애는 깊었다~~!

      2019-10-18 22:26

    • kj***

     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

      2019-10-18 21:55

    • woob****

      의리의리

      2019-10-18 19:20

    인기작품
    추천작품